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

  • 판매가 13,000원
  • 책정보 620쪽 132*192mm 2008년 11월 24일
  • ISBN_13 9788952753687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책소개

일본 신본격 추리소설의 거장 아야츠지 유키토,
그가 선사하는 절묘한 트릭과 가공할 반전!

몇 년 전부터 지속되고 있는 일본 추리소설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올해만 해도 벌써 84권(2008년 11월 25일 현재)의 일본 추리소설이 시장에 나왔고, 이중에서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른 작품만 해도 손꼽을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렇다면 일본 추리소설이 현해탄을 넘어 한국의 독자들까지 사로잡는 이유는 무엇일까? 해답은 100년의 역사를 훌쩍 뛰어넘는 일본 추리소설의 ‘저력’과 ‘전통’에서 찾을 수 있다.
일본 추리소설의 아버지라 불리는 에도가와 란포는 1923년에 「2전짜리 동전」으로 데뷔한 후, 비정상적인 심리를 가진 인물들이 펼치는 기괴하고 환상적인 이야기라는 ‘변격’ 추리소설로 명성을 쌓았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에는 일본의 국민탐정 긴다이치 코스케가 등장해 난해한 사건을 논리적으로 풀어나가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본격’ 추리소설이 각광을 받았다. 1960년대에 들어와서는 일본 사회의 급속한 성장과 개발 여파로 야기되는 온갖 사회 문제를 르포르타주처럼 고발하는 마쓰모토 세이초 류의 ‘사회파’ 추리소설이 일세를 풍미해 1980년대까지 그 인기가 식을 줄 몰랐다. 바로 이 시기에 혜성처럼 등장한 것이 『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의 작가 아야츠지 유키토다. 교토대 미스터리 연구회에 머물며 학업은 등한시한 채 추리소설 투고에만 열을 올리던 그는 1987년『십각관의 살인』으로 마침내 꿈에 그리던 추리소설가가 되는 데 성공한다. 아야츠지는 사회파 추리소설이 지나치게 진지하고 사회 문제에만 매몰된 나머지, 매력적인 명탐정이 대활약하고 상상을 초월하는 트릭과 반전이 펼쳐지는 본격 추리소설의 진정한 재미와 매력을 잃어버렸다고 주장하며, 본격의 맛을 간직하면서도 이에 더해 참신한 재해석을 가미하는 ‘신본격’ 추리소설론을 제창한다. 아야츠지의 등장 이후 신본격 추리소설은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오늘날까지 일본 추리소설의 가장 중요한 패러다임으로 남아 있다. 아야츠지 유키토와 그의 신본격 추리소설은 일본 독서시장의 물줄기를 바꾼 거대한 파도였던 것이다.       

《문예춘추》 20세기 일본 미스터리 30선에 선정!
《도쿄쇼겐샤》 베스트 본격 미스터리 100선 중 8위! 

『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은 신본격의 기수 아야츠지 유키토의 현재까지 최고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스스로의 의지라도 가진 듯 불길한 사건이 일어나는 키리고에 저택에서 벌어지는 연쇄 살인사건을 그리는 이 작품은 집이 살아 움직인다는 점에서 셜리 잭슨의 소설을 기반으로 영화화된 <헌팅>을 연상케 한다. 이러한 독특한 설정은 논리와 설득을 중시하는 추리소설 장르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것으로, 자신의 문학 세계를 현실에서 비현실의 차원으로까지 확장하겠다는 작가의 패기를 엿볼 수 있다. 물론 작품의 불가사의하고 환상적인 분위기와는 무관하게 범인의 정체는 냉철한 논리적 추리와 심리적 통찰로 밝혀지니 추리소설 애호가들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미 높이 평가받았던 뛰어난 트릭과 절묘한 구성, 기발한 반전은 과연 명불허전이고, 약점으로 지적되곤 했던 문장력까지 개선해 완성도를 한층 높인 이 작품은 아야츠지 그리고 신본격을 대표하는 걸작으로 손색이 없다 할 것이다.

저자소개

지은이: 아야츠지 유키토


1960년 교토 출생. 교토대학교 교육학부를 졸업했고, 같은 대학원의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교토대 미스터리 연구회에 소속 중이던 1987년, 매력적인 명탐정이 등장해 불가사의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고전 본격 미스터리를 참신하게 재해석한 『십각관의 살인』을 발표하면서 일약 신본격 미스터리계의 기수로 떠올랐다. 아야츠지의 데뷔가 물꼬를 터 일군의 신본격 미스터리 작가들이 연이어 등단할 수 있었고, 이들의 인기는 20년이 지난 오늘에 이르기까지 변함이 없다. 1992년 『시계관의 살인』으로 제45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했다. 대학시절에 만난 아내 오노 후유미 역시 『십이국기』 등으로 유명한 소설가라 서로의 작품에 도움을 주고받는 동반자로 유명하다. 아야츠지 유키토의 주요 작품으로는 『암흑관의 살인』 『미로관의 살인』 『수차관의 살인』 등의 ‘관 시리즈’와 『살인방정식』『살인귀』 등이 있다.



역자: 한희선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세오 마이코의 《럭키걸》, 가와카미 겐이치의 《날개는 언제까지나》를 비롯해, 시마다 소지의 《점성술 살인사건》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미야베 미유키의 《대답은 필요 없어》 《레벨7》, 아야츠지 유키토의 《살인방정식》 《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 나카지마 라모의 《인체 모형의 밤》 《가다라의 돼지》 등 다수의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다.


책속으로

이 아름답고 기괴한 키리고에 저택은 하얀 악마가 보여주는 환각은 아닐까?

거센 눈보라와 마주쳐 조난당한 여덟 명의 연극단원 앞에 갑자기 나타난 아르누보 양식의 호화로운 서양관. 그들은 사치스런 유리공예 제품을 비롯해 고급 도자기, 귀중한 고서 등이 가득한 여기 ‘키리고에 저택’에 수수께끼의 거주인들과 함께 머문다. 그러나 저택 스스로가 마치 불청객을 반기지 않는다는 의지라도 가진 양 곳곳에서 불길한 사건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불안감은 커져만 간다. 이윽고 바깥 세계와의 연락이 완전히 두절되어 밀실로 변해버린 저택에서 연극단원들에게 기묘하게 꾸며진 죽음이 잇따라 찾아드는데……. 단원들을 잃은 극단장 야리나카가 키리고에 저택의 비밀에 도전한다. 그에 의해 모든 해답이 밝혀졌다고 생각하는 순간 시작되는 또 한 번의 반전에 독자들은 절대 눈을 떼지 못할 것이다.
 
일본 문학사, 도자기, 성명학 등 다양한 문화 코드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경악스런 반전으로 절찬을 받은 초화제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