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성술 살인사건

  • 판매가 12,000원
  • 책정보 568쪽 128*185mm 2006년 12월 20일
  • ISBN_13 9788952747815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책소개

일본 '신본격 추리소설'의 출발을 알린 작품. 이 한 편의 이야기로 일본 추리소설은 역사적인 분기점을 맞이했다. 미술대학을 졸업한 후 트럭 운전기사와 일러스트레이터, 점성술사, 문필가, 가수 등 다양한 직업을 전전하던 시마다 소지는 <점성술 살인사건>을 계기로, 일본 추리소설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점성술 살인사건>은 추리소설에서 볼 수 있는 모든 기법이 총망라된 작품이다. 밀실, 눈 속의 발자국, 시체 훼손, 독자에게 보내는 두 번의 도전장 그리고 시마다 소지가 만들어 낸 독창적인 트릭까지, 수수께끼와 트릭에 집중하는 신본격 특유의 스타일이 유감없이 발휘되어 있다. 트릭과 논리라는 두 요소는 작품 전체를 통해서 서로 공명하며 '사건의 해결'이라는 절정을 향해 내달린다.
 
1980년 <점성술의 매직>이란 제목으로 발표되었고, 후에 고단샤에서 <점성술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당시 일본 추리소설은 춘추전국시대 같은 다양한 유행이 대중소설계에 난립하고 있었는데, <점성술 살인사건> 이후, '신본격'이라고 하는 흐름이 빠르게 어지러운 난국을 평정하기 시작한다.
 
작가뿐 아니라 추리소설 이론가로서도 이름이 높은 시마다 소지는 1989년 '본격 미스터리 선언'을 발표, 당시 대학 미스터리 클럽에서 활동하던 패기 넘치는 신인들을 고단샤를 통해 등단시킨다. '관 시리즈'로 이름이 높은 아야츠지 유키토를 비롯, 우타노 쇼고, 노리즈키 린타로, 아비코 다케마루 등으로 이루어진 이 작가군은 후에 '신본격파'로 불리게 되었다.

저자소개

지은이: 시마다 소지


1948년 히로시마 출생, 현재 LA에 거주 중이다. 무사시노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덤프트럭 운전기사로 일하며 일러스트와 잡문을 썼다. 1976년에는 작사, 작곡, 노래에 재킷디자인까지 직접 한 음반을 발표하기도 하였는데, 이러한 다채로운 경험이 점성술사 탐정 미타라이 기요시를 탄생시켰다. 1980년 《점성술의 매직》으로 26회 에도가와 란포 상 최종심까지 올랐으나 낙선, 이듬해 《점성술 살인사건》으로 제목을 바꾼 후 출간해 본격 미스터리 팬들의 폭발적인 성원을 얻었다. 이후 《이방의 기사》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등 일본에서만 532만 부 이상 판매된(2015년 기준) 명탐정 미타라이 기요시 시리즈와 《기발한 발상, 하늘을 움직이다》 《이즈모 특급 살인》 등 16권의 단행본으로 출간된 열혈 형사 요시키 다케시 시리즈를 꾸준히 발표했다. 대표적인 두 시리즈를 포함해 총 100여 권이 훌쩍 넘는 단행본을 출간,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명실상부한 일본 미스터리의 거장으로 인정받아 2008년 일본 미스터리 문학 대상을 수상했다. 데뷔작이자 대표작인 《점성술 살인사건》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대만,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해외에도 출간되어 진가를 입증한 바 있다. 
추리소설 이론가로서도 이름이 높은 그는 《점성술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일본 미스터리계에 ‘신본격’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흐름을 이끌어냈으며, 노리즈키 린타로, 아야쓰지 유키토, 우타노 쇼고 등 ‘신본격파’ 후배 양성에도 지대한 공헌을 했다. 최근에는 아시아 각국의 유력 출판사들이 주최하는 ‘시마다 소지 미스터리 상’의 심사위원으로, ‘시마다 소지 선정 아시아 본격 리그’ 시리즈의 선정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양질의 아시아 추리소설을 알리는 메신저로서도 활약하고 있다.


역자: 한희선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세오 마이코의 《럭키걸》, 가와카미 겐이치의 《날개는 언제까지나》를 비롯해, 시마다 소지의 《점성술 살인사건》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미야베 미유키의 《대답은 필요 없어》 《레벨7》, 아야츠지 유키토의 《살인방정식》 《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 나카지마 라모의 《인체 모형의 밤》 《가다라의 돼지》 등 다수의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다.


책속으로

점성술에 사로잡힌 한 화가가 있다. 그는 자신의 여섯 딸들을 이용해 완벽한 존재를 만들려 하는 광기에 사로잡힌다. 각기 다른 별자리를 타고난 여섯 딸의 몸에서 별자리의 축복을 받은 여섯 부분을 절단, 하나의 여인을 만들려 한 것. 그 존재의 이름은 '아조트'. 화가가 남긴 수기대로 훼손된 딸들의 시체가 일본 각지에서 발견되고, 이 사건은 '우메자와 가 점성술 살인사건'이라는 이름으로 일본 전국을 혼란 속으로 몰아넣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