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ONGSA BOOKS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ENGLISH

통합검색


100개의 물건만 남기고 다 버리는 무소유 실천법

물건 버리기 연습

  • 판매가 13,000원
  • 책정보 무선 208쪽 148*210mm 2013년 05월 24일
  • ISBN_13 9788952769060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잡동사니에 둘러싸여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
영국 최고의 정리 컨설턴트가 알려주는 ‘버리기’ 필승 전략
일단 버려야 한다. 아무리 좋은 수납 시스템, 스마트한 정리의 기술도 쓸 데 없는 잡동사니 앞에서는 무용지물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영국 최고의 정리 컨설턴트이자 풍수지리 전문가이기도 한 저자 메리 램버트는 모든 물건에는 고유의 기(氣)가 존재하며 사용하지 않은 채 방치된 물건에서는 좋지 않은 에너지가 뿜어져 나온다고 말한다. 따라서 잡동사니에 당신의 시간과 공간, 나아가 삶을 잠식당하지 않으려면 반드시 ‘버려야’ 한다. 
저자는 물건을 100개만 남기고 다 버리는 프로젝트를 통해 버리기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매우 구체적이고도 친절한 지침을 제공한다. 또한 품목별로 자신이 가진 물건을 파악한 후 자신에게 꼭 필요한 것만 남기고 모두 버리는 과정에 필요한 노하우와 조언도 아끼지 않고 있다. ‘물건 버리기 연습’을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간결하고 자유로운 생활, 진정한 무소유의 삶에 성큼 다가선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출간 의의]
 
물건을 버린 후 당신의 진짜 인생이 시작된다!
시간과 공간, 생활까지 정리되는 진정한 삶의 기술
정리보다 중요한 ‘버리기’의 기술
 
영국의 유명 정리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현장에서 많은 고객들을 만나온 저자 메리 램버트는 정리보다 버리기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집안 구석구석에 들어찬 물건들을 버리지 않고서는 수납과 정리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저자는 자신의 개인 물건을 100개만 남기고 모두 버리는 도전을 제안한다. 옷, 구두나 가방, 취미용품, 전자용품 등 자신이 어떤 물건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 파악해보고 꼭 필요하지 않은 것은 목표 기간을 정해 모두 버리는 것이다. 
 
꼭 필요한 물건은 생각보다 적다
집, 사무실, 당신이 주로 생활하는 장소에 놓인 익숙한 물건들을 이방인의 눈으로 바라보고 자문해보자. ‘이 물건이 나에게 꼭 필요한 것들인가?’ ‘나는 이 물건을 얼마나 좋아하는가?’ 이 질문에 답해보면서 정작 자신에게 꼭 필요하고 사용하는 물건은 얼마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놀랄 것이다. 무엇보다도 이 과정을 통해 무엇이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지 판단해볼 수 있고, 무분별한 소비 패턴이 있었다면 이를 변화시킬 수 있어 좋다. 이처럼 물건을 버리기의 혜택은 단순한 정리의 수준을 넘어 삶 전반에 걸쳐 나타난다. 
 
버린 만큼 채워지는 간결한 삶의 방식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아직 멀쩡하니까, 언젠가 쓰게 될 수도 있으니까, 선물해 준 사람의 정성이 담겨 있으니까, 그냥 귀찮으니까 등등. 하지만 지금 주위를 둘러보라. 집안 곳곳의 잡동사니가 당신에게 주는 영향은 생각보다 심각하다. 소중한 시간과 공간, 생활 전반이 잡동사니에 가로막혀 생기를 잃고 있는 것이다. 풍수지리 전문가이기도 한 저자는 각 물건에는 고유의 에너지, 기(氣)가 존재하고 이 에너지의 흐름이 순조로워야 활기를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 즉 불필요한 물건은 즉시 버리고 비워내야 비로소 그 자리에 자신이 진정 원하는 새로운 일들이 찾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물건과 공간, 삶의 무소유 실천을 위한 ‘물건 버리기 연습’
더 많은 물건, 더 좋은 물건들에 둘러싸여 있으면 행복해지리라는 생각은 과도한 소비주의 문화가 만들어낸 착각에 불과하다. 물질적으로는 더할 나위 없이 풍요롭지만 정신적 공허함은 그 어느 세대보다도 깊은 현대인에게 ‘물건 버리기 연습’은 간결하고 자유로운 삶을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할 생존전략이다.
 

저자소개

지은이: 메리 램버트


영국 최고의 정리 컨설턴트이자 풍수지리전문가이다. 불필요한 물건을 정리해 간결한 공간을 창출하고 나아가 삶 전반을 바꾸는 방법에 대한 강연과 상담, 방송 출연과 글쓰기를 하고 있다. 10여 권의 저서 중 《잡동사니 없애기》, 《잡동사니 정리를 위한 워크북》은 전 세계적으로 약 37만부가 팔린 베스트셀러이다.
이 책은 100개의 물건만 남기고 다 버림으로써 시간과 공간, 생활까지 말끔히 정리되는 '물건 버리기 연습'을 제안 한다. 물건 버리기는 단순한 정리의 과정에 머물지 않는다. 이를 통해 정말 자신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분별하고, 원하는 방향으로 삶을 이끌어갈 힘을 얻게 된다. 몸과 마음, 정신까지 맑아지는 물건 버리기 연습을 통해 행복한 삶의 변화를 시작해보자.
 


역자: 이선경


한양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고 미국 SCAD(Savannah College of Art and Design)에서 그래픽 디자인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삼성 국가경영연구소 연수원, 제일제당, 안국화재 등 여러 기업체 그리고 경희대학교, 건국대학교에서 영어를 강의했으며, 다이나워드코리아에서 번역가로 활동했다. 다수의 국제 통역 경험도 갖고 있다. EBS Lang 교재 《면접관의 의도를 사로잡는 인터뷰 영어》의 저자이며, 온라인 사이트 원스탑잉글리쉬를 운영 중이다. 현재 번역전문 교육기관 트랜스쿨을 이수하고 인트랜스번역원의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잡지《멘즈헬스》, 《탑기어》에 번역기사를 제공하고 있다.
 


목차

시작하며   물건이 당신의 삶을 어지럽히고 있다
 
Part 1 버리지 못 하면 채울 수도 없다
지나친 소비주의에 길들여진 사람들
왜 버리지 못하는가?
버리기만 해도 삶이 바뀐다
버리는 데에도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Part 2 물건의 무소유 : 100개만 남기고 다 버려라
왜 100개만 남기고 다 버리나?
꼭 필요한 물건은 생각보다 적다
소유하고 있는 물건 목록 작성하기
여자와 다른 남자의 물건
남자의 물건 목록 작성하기
기한과 순서를 정해 버려라
옷 | 좋아하는 옷만 들어 있는 캡슐 옷장을 만들어라
신발, 부츠, 가방, 지갑, 여행가방 | 가방과 구두가 마음까지 채워주지 않는다
장신구, 화장품 | 유통기한이 지난 화장품부터 처치하라
전자·전기 용품 | 신기술과 유행에 중독되지 마라
스포츠 용품 | 앞으로 잘할 수 있는 스포츠에 집중하라
취미용품 | 꼭 필요로 하는 곳에 기부하라
버린다고 모두 쓰레기통 행은 아니다
 
Part 3 공간의 무소유 : 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라
물건이 공간의 에너지를 결정한다
잡동사니 다발 지역부터 점검하라
현관 | 집 안의 첫인상, 무조건 깨끗하게 하라
거실 | 불필요한 가구부터 정리하라
부엌 | 찬장 깊은 곳, 그릇 세트부터 정리하라
침실 | 침대 밑과 옷장 위에 수납하지 마라
아이 방 | 너무 많은 장난감은 아이를 불안하게 한다
욕실 | 쓰지 않는 욕실용품, 아까워 말고 버려라
서재 | 때로는 공간 절약형 가구가 답이다
다락방(지하실) | 고물 보관소로 전락하지 않게 하라
정원(베란다) | 자연의 숨결과 휴식이 있는 장소로 바꾸어라
 
Part 4 삶의 무소유 : 비워내야 새로운 것이 담긴다
간결하고 자유로운 삶을 시작하라
 

책속으로

무시되거나 쓰지 않는 물건은 침체된 기(氣)를 발산하며, 당신에게 우울한 기운을 불어넣을 수 있다. 하지만 정말 필요하고 소중히 간직하고 싶은 물건에서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나와 용기를 북돋워 주고 성장에 도움을 주며 꿈이나 목표를 향해 나아갈 힘을 준다. -- p.31~32
이 도전은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끝나지만 그 혜택은 도전이 끝난 후에도 지속된다는 점이다. 지난날 무분별했던 쇼핑 패턴에서 벗어나 보다 신중한 눈으로 주위의 물건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 -- p.49~50
옷을 보관하는 곳이 침실이라면 그곳에서부터 시작하라고 권한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경우 옷이 도전 물품의 70퍼센트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 p.63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라고 해도 너무 겁먹지 말자. 무엇보다 이 도전은 물리적인 노력보다는 정신적·감정적 집중이 필요한 일이기에 이에 대한 마음의 준비를 해 두는 것이 좋다. 이때 가장 좋은 방법은 쓰지 않는 물건이 왜 다 여기에 모여 있는지 자문해 보는 것이다. -- p.91
당신은 그 물건을 사랑한다고 느낄지 모르겠지만 지금 그 물건을 사용하거나 입고 있지 않다면 그저 방을 비좁게 만드는 짐에 불과하다. -- p.112
기는 대문을 통해 들어와 뱀처럼 원형으로 집 안을 휘돌다가 뒷문이나 창문을 통해 빠져나간다. 그러면 그곳에서 다시 더 많은 기가 들어왔다가 다시 대문으로 빠져나간다. 이러한 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려면 기가 흐를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어야 한다. 집 안 곳곳에 쓸모없는 잡동사니가 장애물처럼 쌓여 있으면 기의 흐름이 느려지고 무기력해질 수밖에 없다. --p.151~152
간결하고 단순한 삶을 산다는 것이 물건을 소유하지 말라는 의미는 아니다. 우리 모두에게 어느 정도의 물질적 안락함은 필수다. 다만 보다 가치 있는 삶, 진정한 삶의 의미를 되찾기 위해 지나친 소비주의로부터 벗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 p.199~200
 오늘날 대중매체는 돈 많고 이름 있는 사람이 풍족하고 즐겁게 지내는 모습을 계속 보여 주며, 우리를 열등감에 사로잡히게 한다. 과도한 소비주의에서 벗어나면 부유층을 흉내 내고 싶은 불편한 욕망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 -- p.21

추천평

정리 컨설팅을 하면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이 바로 '버리기'이다. 정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활동이기 때문이다. 삶의 자유로움을 느끼고자 한다면 이 책의 친절한 안내에 따라 '물건 버리기 연습'부터 시작해보자. 공간과 생활, 나아가 정신까지 말끔하게 정리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윤선현  베리굿정리컨설팅 대표, 《하루 15분, 정리의 힘》 저자
 
누구나 자신의 물건을 버리는 것에 불안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버리기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물건을 버린 후 누리게 될 삶의 변화에 확신을 심어준다. 정리를 하기 전 반드시 거쳐야 하는 물건 버리기 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서이다.
심현주 전문 수납 컨설턴트, 《까사마미식 수납법》 저자
 
현장에서 만난 고객들은 대부분 정리보다 '버리기'를 더 힘들어한다. 하지만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고 처분하는 것이야 말로 정리의 첫 단추를 꿰는 필수 과정이다. 저자는 쉽고도 단계적인 방법을 소개해 '버리기 연습'의 기회를 마련해준다. 이 책을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마음까지 홀가분해진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임희정 한국정리정돈협회장, 《정리의 달인》 저자
 
Simple is best! 물건이 늘어날수록 그 물건을 정리하는데 드는 수고도 늘어난다. 이 책 은 자신의 물건을 단 100가지로 줄이는 과정을 통해 단순한 삶의 혜택을 깨닫게 해준다.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는 잡동사니를 하나씩 버리면서 물건의 소중함과 정리의 만족감을 동시에 느껴보기 바란다.
조윤경 수납 전문가, 《똑똑한 수납》 저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