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사일로 연대기 PART1

울2

  • 판매가 16,800원
  • 책정보 무선 428쪽 140*210mm 2023년 04월 26일
  • ISBN_13 9791169256193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리뷰
  • 목차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가장 새로운 디스토피아 고전의 탄생,
전 세계를 열광시킨 ‘사일로 연대기’ 전권 출간
 
서점 직원으로 일하며 틈틈이 소설을 써오던 휴 하위는 어느 날 점심시간을 이용해 서점 창고에서 짧은 단편을 하나 완성했다. 제목은 단순하게 〈울〉이라고 붙이고, 아마존 킨들 서비스를 이용해 1달러도 채 안 되는 가격으로 자비 출간을 시작했다(전자책 리더기뿐 아니라 킨들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되는 전자책 일체를 가리키는 킨들 서비스에는, 출판사를 거치지 않고 작가가 직접 전자책을 출간할 수 있는 서비스도 포함되어 있다). 그때만 해도 이 짧은 소품이 미국 출판 생태계를 뒤집어놓을 하나의 ‘현상’이 되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몇 개월 후 이 단편은 입소문만으로 아마존 킨들 1위에 오르는 기현상을 낳았고, 뒷이야기를 써달라는 독자들의 요구에 힘입어 후속작을 쓰기 시작해, 2012년 총 5부로 구성된 장편 《울》을 완성했다. 그 과정에서 전자책 자비 출간 사례로는 드물게 미국과 영국의 거대 출판사들이 앞다투어 계약을 맺고 종이책을 출간했으며, 전자책과 종이책 모두 아마존과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지금까지 22개국에 판권이 팔렸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2013년에는 《울》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시프트》와 후속작 《더스트》를 출간했고, 전 세계에 ‘울 신드롬’을 일으켰다. 여기에 〈미션 임파서블〉의 레베카 페르구손, 〈쇼생크 탈출〉의 팀 로빈슨 등이 출연하는 TV 시리즈 〈지하창고 사일로의 비밀〉이 Apple TV+로 방영되는 것이 확정되면서, 휴 하위의 거대한 사일로는 장르를 넘어 다시 한번 끝없는 확장을 맞이하게 되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울 신드롬’은 지금까지도 여전히 현재진행 중이며, 10여 년의 세월을 넘어 드디어 국내 독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한국에 상륙했다.

저자소개

지은이: 휴 하위


1975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태어났다. 대학 졸업 후 10여 년 동안 배를 타고 여러 곳을 떠돌아다니다, 작가가 되기 위해 선원 생활을 그만두고 서점에서 일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 《몰리 파이드(Molly Fyde)》 시리즈를 비롯해 장편 《허리케인》 등 몇 권의 SF 소설을 발표하면서 입지를 쌓아가던 중, 2011년 7월 <울>이라는 제목의 단편을 전자책으로 자비 출간했다. 그때만 해도 1달러도 채 안 되는 짧은 소품으로 발표한 <울>이 출판계 하나의 ‘현상’이 되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몇 개월 후 이 단편은 입소문만으로 아마존 킨들 1위에 오르는 기현상을 낳았고, 뒷이야기를 써달라는 독자들의 요구에 힘입어 후속작을 쓰기 시작, 2012년 총 5부로 구성된 장편 《울》을 완성했다. 전자책 자비 출간 사례로는 드물게 미국과 영국의 거대 출판사들이 앞다투어 계약을 맺고 종이책을 출간했으며, 전자책과 종이책 모두 아마존과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패러디 소설 《실크》까지 등장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여기에 <에일리언> <프로메테우스>로 유명한 리들리 스콧 감독에 의해 영화화가 결정되면서, 서점 직원이던 휴 하위는 순식간에 할리우드로 진출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지금까지 22개국에 판권이 팔렸고, 2013년에는 《울》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시프트(Shift)》와 후속작 《더스트(Dust)》를 출간하면서 ‘울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역자: 이수현


1977년 생.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소설가 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환상 문학 웹진(http://mirror.pe.kr)의 필진이며, 《패러노말 마스터》로 제4회 한국판타지문학상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빼앗긴 자들》, 《로캐넌의 세계》, 《유배 행성》, 《환영의 도시》, 《멋진 징조들》, 《디스크월드》, 《크립토노미콘》,  《21세기 SF도서관》, 《마라코트 심해》, 《브라운 신부의 스캔들》, 《겨울의 죽음》, 《꿈꾸는 앵거스 - 사랑과 꿈을 나르는 켈트의 신, 세계 신화 총서 07》, 《천국의 데이트》 등이 있다.


리뷰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괴물 같은 소설
 
미국 아마존의 경우처럼 작가가 직접 손쉽게 자비 출간을 할 수 있는 통로가 마련되어 있다고 해도 이런 방식으로 누구나 성공을 거둘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러 요소가 필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수많은 독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보편적인 재미와 완성도가 있어야 가능한 일일 것이다. 이 소설에 열광하는 많은 독자들은 700페이지가 훌쩍 넘는 장대한 서사를 단숨에 읽게 만드는 힘으로 바로 그런 ‘재미’를 끌어내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흡인력 있는 스토리텔링을 꼽고 있다. 또한, 미래를 이야기하는 예언적인 내용과 더불어 마치 현대 사회를 축소해 재현하는 듯한 날카로운 시선을 통해 휴 하위라는 작가의 체급이 터무니없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도 이 소설 시리즈가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었던 주요한 이유 중 하나다.
총 5부로 구성된 《울》의 1부 <홀스턴>은 애초에 완성된 단편으로 선을 보인 작품이다. 이미 완성된 이야기에 새로운 이야기를 덧붙이는 것은 결코 쉬운 작업이 아니었겠지만, 휴 하위는 노련한 솜씨로 독자들이 원하는 뒷이야기를 들려주면서도 결코 그 긴장감을 놓치지 않았다. 각 부는 연속해서 반전을 취하며 독자들의 흥미를 잡아두고, 그 탄탄한 긴장감 속에서 ‘사일로’라는 낯선 세계가 한 겹씩 베일을 벗어나간다. 이 탁월한 이야기 방식 덕분에 독자 역시 숨죽여 이야기를 따라가면서 소설 속 세계로 빠져들고, 매력적이면서도 인간다운 한계를 지닌 등장인물의 눈을 통해 이 세계는 새롭고 강력한 현실감을 얻는다. 모든 이야기를 쫓아가다 보면 독자는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휴 하위의 ‘사일로 연대기’가 가장 현재적인 예언이자 가장 미래적인 재현이라는 것을.
 
황폐한 지구의 마지막 생존 공동체, 사일로
현대 사회의 축소판에서 살아가는 ‘진짜’ 사람들의 이야기
 
지상의 공기가 독소로 오염되어 더 이상 숨을 쉴 수 없게 된 먼 미래, 사람들은 땅속 깊이 144층에 달하는 거대한 지하창고 사일로에서 살아간다. 식량과 가축, 일상생활에 필요한 물품은 물론 깨끗한 물과 공기까지 자급자족하지만, 한정된 자원으로 이 공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산아 제한과 층간 구획이 필수적이다. 크게 심층부, 중층부, 상층부로 나뉜 사일로는 서로 다른 색깔의 작업복을 입음으로써 그 신분을 드러내고, 사일로 전체를 통제하는 시장실과 정보통신부는 상층부에, 전력을 만들어내고 석유를 확보하는 기계실은 심층부에 자리해 있다. 이 거대한 지하세계의 유일한 이동 통로는 사일로를 길게 관통한 비좁은 나선형의 중앙계단뿐이기에(좁고 어지러운 계단을 직업적으로 오가는 ‘운반인’들 말고는 평소에 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사람은 찾기 힘들다) 자연스럽게 서로 간의 왕래는 차단되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는 것도 제한된다. 그리고 이렇게 깔끔하게 구획된 사일로의 여러 모습들은 현대 사회의 어떤 면들을 떠올리게 한다. 
대부분의 훌륭한 소설과 마찬가지로, 훌륭한 디스토피아 소설은 미래를 예측하는 동시에 현실을 은유한다. 생명을 잃어가는 지구와 상상을 초월하는 속도로 발전하는 인간의 기술력은 우리로 하여금 머지않은 미래의 세상을 상상하게 만들고, 이는 《설국열차》를 비롯한 고전 디스토피아 작품들이 오랜 시간을 넘어 지금까지도 끊임없이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20세기 프랑스의 상상력이 죽어버린 지구를 ‘횡’으로 질주하는 《설국열차》를 탄생시켰다면, 21세기 미국의 젊은 상상력은 《울》을 통해 ‘종’으로 파고들어 가는 섬뜩한 미래 사회를 장대한 이미지로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조지 오웰의 《1984》,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처럼 디스토피아를 그린 미래 소설 중 단연 명작”(데일리 익스프레스)이라는 평이 보여주듯, 《울》은 ‘사일로’라는 낯선 세계를 창조하는 동시에 그 안에서 우리 사회의 가려진 면들을 보여준다. 우리가 오랜 시간 기다려온 ‘새로운 디스토피아 고전’이 탄생한 것이다.

목차

1부 홀스턴 (1권)
2부 가늠하다 (1권)
3부 풀리다 (1권)
4부 풀어지다 (2권)
5부 묶이다 (2권)

추천평

 ‘사일로 연대기’는 페이지를 거듭하며 자신만의 디테일과 사실성을 찾기 시작한다. 물론 소설 속 ‘사일로’는 우리 세계를 그대로 담은 거울상이 아니다. 하지만 그래서 이 이야기가 더욱 소중한 것이다. 다른 세계에 대한 상상은 하나의 현실 안에 갇힌 우리에게 다양한 해법과 희망을 제공하기 때문에. _ 듀나(소설가, 영화평론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