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헬보이 Vol. 11 지옥의 신부와 다른 이야기들

  • 판매가 18,000원
  • 책정보 페이퍼백 200쪽 167*257mm 2020년 12월 20일
  • ISBN_13 979-11-6579-329-6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책 속으로
  • 보도자료

책소개

지옥의 신부와 그 외 단편들
멕시코 루차 리브레 레슬러들과 어울리는 헬보이를 그린 『멕시코의 헬보이』를 시작으로, 두 가지 괴기한 이야기를 담은 『사악한 동시 상영』, 몽환적 유령 기담 『잠든 자와 죽은 자』, 실종 소녀를 찾아 나서는 『지옥의 신부』, 헬보이와 외계 생명체의 만남을 다룬 『휘티어가의 유산』을 수록했다. 리처드 코벤, 케빈 놀란, 스콧 햄튼 등 각기 다른 색깔을 지닌 작화가들이 한데 모인 덕분에 다양한 매력을 지닌 헬보이를 만나 볼 수 있는 모음집이다.
 
마이크 미뇰라의 헬보이
헬보이는 1994년 첫 화를 선보인 후 25년이 넘게 지난 지금까지도 연재되고 있는 미국의 대표적 그래픽노블이다. 헬보이로 시작된 이야기는 그 안의 설정과 캐릭터가 수많은 스핀 오프로 발전해 나가며 독자적인 세계관을 구축하기에 이른다. 작가의 이름을 따 '미뇰라버스'라 불리는 이 세계관에는 무려 70권이 넘는 독창적인 이야기들이 있다. 그래픽노블뿐 아니라 게임과 애니메이션으로 재생산되며 오랜 시간 사랑받은 헬보이의 세 번째 실사 영화가 2019년 개봉했으며, 종교와 신화, 민담 속의 신비한 존재들과 끊임없이 사건에 휘말리는 헬보이의 모험은 계속되고 있다.

저자소개

지은이: 마이크 미뇰라


마이크 미뇰라는 열세 살 때 읽은 소설 『드라큘라』를 계기로 호러 문학과 민간 설화에 푹 빠졌다고 한다. 초자연적 소재에 매료된 그는 좋아하는 것들을 그리기 위해 아티스트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활동 초기, 마블과 DC 코믹스에서 다양한 작품의 커버 아트와 작화에 참여했던 그는 1992년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영화 「브람 스토커의 드라큘라」의 코믹스판 콘셉트 북을 제작하며 본격적으로 호러물을 그리기 시작한다. 이듬해 다크 호스 코믹스에서 발표한 『헬보이』는 오랜 시간 선풍적 인기를 끌며 그를 미국 코믹스를 대표하는 작가 중 하나로 만들었다. 마이크 미뇰라는 현재까지도 헬보이 관련작을 연재하고 있으며, 제작 중인 새 헬보이 영화의 각본에 참여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역자: 홍지로


영상 및 출판 번역가. 옮긴 책으로 에드 맥베인의 『킹의 몸값』, 『조각맞추기』, 『사기꾼』, 『살인자의 보수』, 엘러리 퀸의 『탐정 탐구 생활』, 루이즈 페니의 『살인하는 돌』, 와일리 캐시의 『고향보다 따뜻한』, 그래픽 노블 『배트맨: 노엘』, 『아메리칸 뱀파이어』, 『헬보이』 등이 있다. 배우자 있음.


그린이: 리처드 코벤


1960년대 카운터컬처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만화가 리처드 코벤. 대학을 졸업하고 애니메이터로 일하던 그는 직장을 관두고 본격적으로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다. 수많은 언더그라운드 잡지에서 그림을 그리던 리처드 코벤은 1970년대에 미국 만화 잡지 『헤비 메탈』에 작품을 실으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다. 호러와 SF 같은 장르 문학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H.P. 러브크래프트, 로버트 E. 하워드, 에드거 앨런 포와 같은 작가의 영향을 받아 대표작인 『덴』을 비롯해 『빅 & 블러드』, 『뮤턴트 월드』등 작품을 선보였다. 또한 그는 DC, 마블, 다크 호스 등 여러 메이저 출판사와 협력해 『루크 케이지』, 『퍼니셔』, 『헐크』, 『헬보이』등 작품의 그림을 그렸다. 그중 『헬보이』로는 아이즈너상을 두 차례 수상하였으며, 2012년에는 윌 아이즈너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에는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아트 슈피겔만과 빌 워터슨의 뒤를 잇는 만화가로 주목받았다.


책속으로

“루차 리브레, 흡혈귀, 악마가 풍기는 냄새, 그리고 악마와 레슬링 시합을 벌이는 헬보이가 등장한다. 만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그런 종합 선물 세트에 흥분하지 않을 수 있을까?”
- 긱위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