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그래픽노블

이모털 헐크 Vol. 3: 우리는 브루스 배너를 믿는다

  • 판매가 22,000원
  • 책정보 페이퍼백 256쪽 167*257mm 2022년 11월 26일
  • ISBN_13 979-11-6925-375-8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극찬이 쏟아진 마블 코믹스 최고의 시리즈!
2019-2020 아이즈너상 ‘최우수 연재 만화상’ 2년 연속 노미네이트!
 
시스템을 부숴라!
섀도우 기지 팀, 감마 플라이트를 이끌며 헐크를 쫓는 포티언 장군은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설령 새로운 어보미네이션을 만드는 한이 있더라도! 헐크와 섀도우 기지의 전쟁은 피비린내 나는 결말을 맞고, 브루스 배너의 대응은 지구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데. 하지만 헐크에게도 나름의 계획이 있고, 도와줄 동료까지 생긴다. 그 한 명이 새로 부활한 릭 존스…. 그가 분노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신상에 좋다. 섀도우 기지와의 전쟁은 피비린내 나는 결말을 맞고… 브루스 배너가 내리는 결단은 지구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데! 수십억 년 후의 미래, 아홉 번째 우주는 별들의 파괴자 앞에서 움츠러든다!
 
브루스 배너의 행보는 이제 막 시작되었다!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인간이 된 헐크. 인류를 상대로 전면전을 선포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건이 확보됐다! 불멸의 헐크는 지구의 권력자들을 상대로 싸움에 나선다. 그 첫 목표는 오직 이윤만을 위해 악행을 서슴지 않고 자연을 훼손해 온 록손 그룹. 그러나 피에 굶주린 괴물 CEO 미노타우르는 결코 쉽게 쓰러질 상대가 아니었는데!
 
앨 유잉, 조 베넷, 루이 호세, 폴 마운츠가 참여한 「이모털 헐크(2018)」 #21-30 수록.
 
함께 읽으면 좋은 책
『헐크: 그레이』
『시빌 워 II: 후유증』
『어벤저스: 노 서렌더』

저자소개

지은이: 앨 유잉


스토리작가 앨 유잉은 영국의 단편 만화집 『2000 A.D.』를 통해 만화가로 데뷔했으며, 미국 만화계로 건너와 다이너마이트 엔터테인먼트에서 「제니퍼 블러드」 및 그 스핀오프 시리즈인 「닌제트」를, 마블 코믹스에서 「어벤저스 어셈블」의 「에이지 오브 울트론」 타이인 이슈를 썼다. 유잉은 「팍스 브리타니아」 시리즈와 「픽셔널 맨」 등의 소설도 냈으며, 그림 작가인 그렉 랜드와 함께 ‘올뉴 마블 나우!’의 「마이티 어벤저스」를 론칭했고, 「로키: 아스가르드의 요원」을 통해서는 속임수의 신에게 새로운 임무를 부여했다. 이후 유잉은 「어벤저스: 노 서렌더」 스토리라인의 작가진으로 참여해 헐크를 죽음에서 부활시켰으며, 녹색 괴물의 여정은 개인 타이틀 「이모털 헐크」로 확장되었다.


역자: 이규원


 


그린이: 폴 마운츠


컬러리스트. 1984년 아메리칸 아카데미 오브 아트를 졸업했고, <판타스틱 포>, <다정한 이웃 스파이더맨>, <얼티미츠>, <어벤저스 어셈블>, <울버린> 등 마블의 여러 인기 시리즈들의 채색을 맡았다. 그 외 활동으로는 90년대 마블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인기 트레이드 카드 시리즈들과 다수의 마블 홍보 포스터들, 액션 피겨 패키지 등이 있다.

 



그린이: 조 베넷


브라질의 아티스트인 조 베넷은 마블의 「래비지 2099」로 데뷔했고, 이미지 코믹스에서 스토리 작가 앨런 무어와 「슈프림」을 그린 후, 다시 마블로 돌아와 「노바」, 「X-51」, 「크루」 등의 작품을 맡았다. 이후 「캡틴 아메리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토르」 등의 작품에 참여한 바 있다.


추천평

“현존 최강의 슈퍼히어로 코믹스.”- 코믹북닷컴
”언제나 소문 이상! 최고의 시리즈!“- Comicbook.com
“앨 유잉이 재미와 공포의 실타래를 쉼 없이 풀어내면
최고의 그림 작가들이 안정적인 그림으로 생명을 불어넣는다!“- 시퀀셜 플래닛
”잔혹한 공포 액션, 끝없이 궁금증을 자아내는 수수께끼!“- 코믹 워치
”1년 이상 꾸준히 빼어난 작품성을 유지하는 것을 보며, 독자들은 <이모털 헐크>가
최강의 슈퍼히어로 시리즈인 이유가 무엇인지 새삼 깨닫는다.“- 코믹북닷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