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41

커다란 방귀

  • 판매가 10,000원
  • 책정보 양장 38쪽 230*220mm 2014년 01월 30일
  • ISBN_13 978-89-527-8005-8 77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보도자료

책소개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 작가 강경수의 최신작!
평화로운 아프리카 초원의 아침을 뒤흔드는
어이없고 황당무계한 사건!
소문난 신사인 코끼리 아저씨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2011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논픽션 부문 라가치 상 우수상을 받은 강경수 작가가 단순하지만 유머와 통찰력이 담긴 그림책을 선보였다. 개성 넘치는 초원 동물들의 표정과 약간은 무미건조한 텍스트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느슨함 속에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소재인 ‘방귀’를 독특하게 풀어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 일상을 뒤흔든 ‘방귀’에 대처하는 자세
방귀는 인간이나 동물들에게 있는 공통적인 생리 현상 중 하나다. 그런 방귀를 코끼리가 무심코 뀌자 주변에 있던 동물들의 평화로운 일상이 깨지고 만다. 풀을 뜯던 코뿔소, 개미를 먹던 개미핥기, 나무 위에서 쉬고 있던 개코원숭이 등은 영문도 모른 채 날아간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방귀의 거센 바람에 저 멀리 날아가 떨어지는 동물들이 방귀를 뀐 코끼리를 지탄하지도, 원망하지도 않는다는 것이다. 인간이라면 주변의 누군가가 나의 평온함을 깰 때 심히 불쾌감을 느끼고 싫은 내색을 비치기 마련인데, 이 책에 나오는 동물들은 책임을 묻지 않고, 일어난 현상을 고스란히 받아들인다. 비록 약육강식의 자연 세계이지만 더불어 사는 삶의 순리를 이해하는 동물 캐릭터들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코끼리 방귀의 영향력은 크고 무거운 코뿔소에서 가장 미약하고 작은 개미에게까지 미친다. 그나마 코뿔소는 금세 날기를 멈추고 땅에 착지하지만, 개미는 하염없이 날아가다가 코끼리 콧속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그 사건은 또다시 초원을 뒤흔드는 재채기의 원인이 된다.
코끼리의 방귀이든 재채기이든 주변 동물들은 예기치 못한 그 순간을 운명처럼 받아들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일상으로 돌아온다. 사건이 끝이 나고 삶이 다시 회복되는 것이다. 방귀 한 방에 그날 하루가 큰 변화를 겪지만, 담담하게 일상으로 돌아오는 동물들의 반응과 표정 속에서 넉넉한 웃음과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순환적인 우리 일상의 일면을 초원 동물들을 통해 유쾌한 이야기로 뽑아낸 작가의 역량과 아이디어가 느껴진다.
 
 
★ 단순한 스토리와 반복적인 구조 속에 담긴 긴장감
강경수 작가는 이야기의 포인트를 잡아내 절제되고 간결하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그림책에서도 이야기의 핵심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표현했다. 건조하고 단순 명료한 글과 독특하고 유머러스한 동물들의 표정이 묘하게 대비되면서 서로를 보완하고 있다. 또한 같은 장소이지만 방귀의 위력을 각각 다르게 느끼는 동물들의 감정선을 바탕색의 컬러감으로 표현하여 반복되는 장면에 변화를 주었다.
“뿌우웅”, “슝슝슝”, “에-취!” 등의 의성어는 수작업 그림과 대비되게 디자인적인 서체로 표현하여 그림을 돋보이게 했고, 의성어가 그림의 일부분으로 존재하면서 아이들이 흥미롭게 따라 읽을 수 있도록 유도했다.
가장 작은 개미가 코끼리 코로 들어가는 장면에서는 올블랙으로 처리하여 새로운 사건으로 전환되는 느낌을 주었으며, 재채기가 터지는 클라이맥스 장면은 날개 접지를 활용하여 재채기의 파급 효과를 극적으로 표현했다. 이러한 재채기 장면은 방귀로 날아가는 동물들의 모습이 일정하게 반복되다가 갑자기 반전을 일으키며 긴장감을 안겨 준다.
 
 
★ 콜라주와 만화식 표현을 통한 개성 강한 캐릭터 묘사
그림책에 등장하는 동물은 가장 큰 코끼리부터, 코뿔소, 사자, 개미핥기, 개코원숭이, 다람쥐, 그리고 가장 작은 개미까지 모두 일곱이다. 코끼리 아저씨의 방귀에 동물들은 큰 체구에서 작은 체구 순으로 더 멀리 날아간다. 이때 동물들의 표정이 모두 제각각이다. 갑작스러운 방귀에 당황하는가 하면, 눈을 질끈 감고 숙명처럼 받아들이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며 겁에 질리기도 한다. 동물의 몸체는 색색의 종이 콜라주이지만, 동물들의 표정은 연필선으로 그려져 우스꽝스러우면서도 그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고 있다.
또한 한 화면에 하늘로 날아가는 동물과 날아가다가 멈춰서 땅에 착지한 동물이 동시에 담기면서 두 개의 시선으로 나뉜다. 메인 장면(날아가는 동물)이 덩어리감 있게 표현되었다면, 서브 장면(착지한 동물)은 가벼운 연필선으로 간략하게 표현되어 마치 만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는 이야기에 강약을 주며 읽는 재미를 배가시킨다.
 
 
▶ 작품의 줄거리
아프리카 초원에서 코끼리, 코뿔소, 사자, 개미핥기, 개코원숭이, 다람쥐, 개미는 각자의 하루를 시작한다. 그런데 속이 안 좋은 코끼리가 참고 참다가 엄청나게 큰 방귀를 뀌고, 그 방귀에 주변에 있던 동물들이 일제히 날아간다. 덩치와 무게 순서로 가장 무거운 코뿔소부터 멈춰 서고, 그다음에는 사자, 개미핥기, 개코원숭이, 다람쥐가 간신히 멈춰 서면서 겨우 자신의 일상으로 돌아간다. 가장 가벼운 개미는 끝도 없이 날아가다가 코끼리의 콧속으로 들어가고, 코끼리는 또다시 재채기를 터뜨린다. 코끼리의 재채기에 일상의 평온이 다시 깨진 코뿔소가 하늘로 날아오른다.
 
 
▶ 작가 소개
낙서와 공상을 좋아하는 그림 작가로, 오랫동안 만화를 그렸다. 지금은 어린이책의 매력에 빠져 다양한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린 책으로 《글쓰기 걱정, 뚝!》, 《우주 기지 핵심 칩을 지켜라!》, 《지도 소년 지오, 오라오라 섬을 구하라!》, 《콩만이는 못 말려!》, 《다리미야 세상을 주름잡아라》, 《나는 커서 어떤 일을 할까?》, 《공자 아저씨네 빵가게》 들이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거짓말 같은 이야기》, 《화가 나!》, 《내 친구의 다리를 돌려 줘!》가 있으며, 《거짓말 같은 이야기》는 2011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논픽션 부문 라가치 상 우수상을 받았다.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에서 만날 수 있는 강경수 작가의 작품
032 《거짓말 같은 이야기》
강경수 글 · 그림∣본문 44쪽∣9,500원∣5세 이상 권장
깊은 울림을 던지는 어린이 인권 그림책
 

저자소개

지은이: 강경수


 
오랫동안 만화를 그렸습니다. 낙서를 좋아하고, 어린이책의 매력에 푹 빠져 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책 일러스트와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있으며, 그린 책으로는 《떴다! 지식 탐험대-우주 기지 핵심 칩을 지켜라!》, 《떴다! 지식 탐험대- 지도 소년 지오, 오라오라 섬을 구하라!》, 《떴다! 지식 탐험대-지오와 우주의 한국 지리 대탐험》, 《글쓰기 걱정, 뚝!》, 《다리미야, 세상을 주름잡아라》, 《반가워요! 다윈》, 《우물쭈물하지 말고 똑똑하게 말해요》, 《물음표 일기 쓰기》 들이 있습니다.
 


그린이: 강경수


 
오랫동안 만화를 그렸습니다. 낙서를 좋아하고, 어린이책의 매력에 푹 빠져 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책 일러스트와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있으며, 그린 책으로는 《떴다! 지식 탐험대-우주 기지 핵심 칩을 지켜라!》, 《떴다! 지식 탐험대- 지도 소년 지오, 오라오라 섬을 구하라!》, 《떴다! 지식 탐험대-지오와 우주의 한국 지리 대탐험》, 《글쓰기 걱정, 뚝!》, 《다리미야, 세상을 주름잡아라》, 《반가워요! 다윈》, 《우물쭈물하지 말고 똑똑하게 말해요》, 《물음표 일기 쓰기》 들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