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장아장 아기 그림책

짝짝짝

  • 판매가 11,000원
  • 책정보 8쪽 170*170mm 2019년 12월 05일
  • ISBN_13 978-89-527-8982-2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책소개

책 속 주인공을 신나게 따라 하며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가꾸어요!
 
★ 경험과 놀이에 맞춤한 아기 책
‘날 따라해 봐요, 이렇게!’
24개월 미만의 영아를 대상으로 한<아장아장 아기 그림책>은 신나게 손뼉 치며, 물건을 두드리고, 방방 뛰는 등 일상생활 속 아이들의 신체 활동 모습을 리듬감 있는 언어로 생생하게 묘사한 시리즈입니다. 손을 움직이는 활동에서 온몸을 사용하는 역동적인 활동까지. 각 권 별로 영아들의 신체조절 능력 이 발달하고, 운동 기능이 향상되는 모습을 그려 냈지요. 영아들을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비슷한 월령대의 독자들이 친근감을 느끼며 쉽게 집중할 수 있습니다. 학습보다는 ‘경험’과 ‘놀이’에 초점을 맞춘 책으로, 어린 독자들의 자발적 움직임을 이끌어 냅니다. 등장인물들을 따라 하며 자연스럽게 신체 및 운동 능력을 발달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동일한 어미, 어구의 반복 사용, 의성어·의태어의 활용으로, 글을 소리 내어 읽어 주면 어휘 습득에도 도움이 되는 시리즈입니다. 아이들이 책을 보고, 듣고, 따라 하면서 신체운동·의사소통·사회관계 영역의 통합적인 발달을 이루도록 해 주세요!
 
★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헬린 옥슨버리가
엄마의 마음을 담아 만든 보드북
헬린 옥슨버리는 오늘날 아기 책의 일반적인 형태로 손꼽히는 ‘보드북’을 최초로 고안한 작가 중 한 명입니다. 어린 아이들이 쉽고 안전하게 볼 수 있도록 두꺼운 용지를 사용해, 일반 그림책보다 작은 크기로 튼튼한 책을 제작했지요. 작가이기에 앞서 엄마였던 옥슨버리는 아픈 막내 딸 에밀리를 위한 책을 만들면서 ‘어린 독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는 그림책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그 후 드로잉을 단순화하고, 아이들의 실제 모습과 생활에 집중한 이야기를 만들기 시작했지요. 그림 묘사는 단순하지만 더 명확해졌습니다. 특유의 예리한 관찰력으로 아이들의 생김새와 신체 움직임을 생동감 넘치게 그려 냈습니다. 특히 아이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의 결과로, 얼굴 표정을 보다 생생하게 묘사할 수 있었지요.
또한<아장아장 아기 그림책>에는 어른들뿐 아니라 어린 아이들도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유머가 작품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여기에는 세상을 이해하는 아이들의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않으려 한 엄마, 헬린 옥슨버리의 마음이 담겨 있답니다. 엄마의 마음을 담은 아기 책으로 몸과 마음의 균형 잡힌 발달을 이루게 해 주세요.
 
★ 편견 없는 감수성의 시작, 영아기
우리 아이 감수성을 키워줘요!
<아장아장 아기 그림책>은 인종과 민족, 성별이 다양한 아이들을 그려 내, 영아들이 편견 없이 성장하도록 도와줍니다. 아이들은 차이에 대한 존중을 배우면서 자연스레 성 인지 감수성, 다문화적 감수성을 키우고, 건강한 자아를 갖게 될 것입니다. 여기에 따뜻한 느낌을 주는 원색과 파스텔 톤 색상의 조화로운 사용으로 아이들의 시각을 자극하는 동시에 시각적 편안함을 제공합니다. 다채로운 색감의 일러스트로 예술적 감수성을 길러 주세요.
 
각 권의 내용과 특징
짝짝짝
손뼉을 치고, 물건을 쥐고, 손을 흔드는 등 영아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손동작을 보여 줍니다. 손의 조절 및 통제 능력, 눈과 손의 협응 능력 등을 촉진해 대근육과 소근육의 고른 발달을 돕습니다.
간질간질
진흙 놀이, 목욕 놀이, 간지럼 태우기 등 영아들의 촉각을 자극하는 신체 활동을 보여 줍니다.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신체 부위를 감각적으로 인지하게 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게 합니다.
꽈당
노래를 부르고, 빙빙 돌며, 방방 점프하는 등 영아의 역동적인 신체 움직임을 보여 줍니다. 신체 활동의 즐거움을 알려 주면서 자연스레 운동 능력을 향상시킵니다.
자장자장
실내외에서 부모님, 선생님, 친구들과 비행기 타기, 그네 타기 놀이 등을 함께하고, 신체 활동 후에는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더불어 노는 즐거움을 알게 하고, 사회성을 길러 주며, 건강한 신체 유지를 위한 에너지 보충의 중요성을 전합니다.

저자소개

지은이: 헬린 옥슨버리


fiogf49gjkf0d
헬린 옥슨버리(1938~)는 연극과 영화의 무대 디자인을 하다가,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고서부터 그림책으로 방향을 바꿨다. 남편은 영국 3대 그림책 작가의 한 명으로 꼽히는 존 버닝햄. 그녀는 취학 전 어린이의 생활을 관찰하는 눈이 예리하다. 그런 까닭에 그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그림책을 주로 내놓았다.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소재는 가정에서 일어나는 평범하고 사소한 사건들. 갓난아기들에게도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는 리듬을 살린 반복 문장에 능하고, 유머 감각도 아주 풍부하다.
 
영국 이프스위치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다. 그녀는 런던 센트럴 아트 스쿨에서 무대 디자인을 공부했고, 연극, 영화, 텔레비전 분야에서 일하다가 영국 3대 그림책 작가로 손꼽히는 존 버닝햄과 결혼한 뒤로는 남편의 영향을 받아 어린이 그림책 쪽으로 방향을 돌렸다. 1970년에 에드워드 리어의 《퀭글, 왱글의 모자》와 M. 맨프리의 《여염집에 사는 용》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다. 그녀는 주로 색연필을 소재로 한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을 많이 보여 준다. 《맨 처음에 보는 책》이라는 유아용 그림책은 이 분야에서 고전으로 자리를 굳혔다. 그녀는 특히 이야기 세계에 흥미를 갖게 하기보다는 어린이들이 책과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는 그림책을 구성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2006년에 남편인 존 버닝햄과 함께 한국을 방문하여 그림책 세계를 알리는 기회를 갖기도 했다. 작품으로는 《커다란 순무》, 《옛날에 오리 한 마리가 살았는데》 들이 있다.


fiogf49gjkf0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