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ONGSA COMICS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ENGLISH

통합검색


시공그래픽노블

어벤저스 vs. 엑스맨

  • 판매가 28,000원
  • 책정보 페이퍼백 384쪽 167*257mm 2015년 03월 25일
  • ISBN_13 8798952772862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보도자료

책소개

마블 유니버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두 히어로 집단, 어벤저스와 엑스맨이 격돌한다. 발단은 피닉스 포스다. 과거 엑스맨을 궤멸 직전까지 몰았던 피닉스 포스가 다시금 지구로 향하면서 엑스맨, 특히 리더인 사이클롭스는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그는 연인 진 그레이를 잃었던 과오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피닉스 포스의 새로운 숙주로 확실시되는 호프 서머스를 보호하려 한다. 반면 어벤저스는 피닉스 포스의 접근을 지구 전체에 대한 큰 위기로 해석한다. 이들 역시 피닉스의 최종 목표가 호프라는 것을 알고, 그녀를 한 발 먼저 확보하기 위해 엑스맨의 근거지로 향한다. 캡틴 아메리카는 사이클롭스와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 하지만 실패하고, 두 리더의 충돌은 순식간에 집단 간의 싸움으로 번진다. 그 와중에 피닉스 포스는 결국 지구에 당도하는데…. 어벤저스와 엑스맨, 그리고 지구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어벤저스와 엑스맨이 격돌한다는 충격적인 주제를 설정한 이 작품은 브라이언 마이클 벤디스, 맷 프랙션, 에드 브루베이커 등 현재 마블을 대표하는 작가진이 총출동하여 스토리를 나눠 담당했을 정도로 심혈을 기울인 이벤트이다. 또한 존 로미타 주니어, 올리비에 크와펠, 아담 쿠버트 등 올스타급 아티스트들의 그림까지 더해져 모든 캐릭터가 총출동하는 대격변의 상황을 현란하게 펼쳐 냈다.

 

 

저자소개

지은이: 조나단 힉맨


<팍스 로마나>, <트랜스 휴먼>, <나이틀리 뉴스> 등의 독립 타이틀을 통해 평단의 찬사와 독자의 사랑을 동시에 받은 작가이자 화가이다. 힉맨은 브라이언 마이클 벤디스와 함께 마블 <시크릿 인베이전>의 스핀오프 시리즈 <시크릿 워리어즈>를 썼다. 힉맨은 <다크 레인: 판타스틱 포>를 통해 기반을 다진 후 <판타스틱 포>와 , 그리고 두 편의 시리즈를 써 냈다. 현재 마블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작가로서 힉맨은 <얼티밋 코믹스 얼티밋츠>, <얼티밋 토르>, <얼티밋 코믹스 호크아이> 등의 작품에 참여하며 얼티밋 유니버스의 성공적인 세대 교체에 큰 역할을 마친 뒤, 드디어 오랜 기간 기획했던 <어벤저스>와 <뉴 어벤저스>를 출간한다. 그 외 대표작으로 이미지 코믹스의 <이스트 오브 웨스트>, <시크릿> 그리고 아이즈너상 후보에 오른 <맨해튼 프로젝트>가 있다.


지은이: 맷 프랙션


글쓴이 맷 프랙션은 마블 코믹스에 합류하기 전에 이미 <라스트 오브 디 인디펜던트>를 통해 떠오르는 신예로 명성을 얻고 있었다. 프랙션의 은행 강도 이야기는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서 A등급을 받은 한편, 마블 편집장 액슬 알론소 역시 그에게 주목했다. 그리하여 프랙션은 <엑스맨 언리미티드> 타이틀에서 단편 하나를 맡은 후 곧바로 2006년 마블 2대 프로젝트의 스토리 작가로 선발된다. 그 하나는 아리엘 올리베티 그림의 <퍼니셔: 워 저널>, 다른 하나는 에드 브루베이커와 공동으로 스토리를 쓰고, 데이비드 아자가 그린 <이모털 아이언 피스트>였다. 이 두 시리즈 모두 배본 당일 첫 이슈가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며, 평단과 대중 양쪽 모두의 호평을 얻는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다. 이 성과는 더 거대한 두 개의 프로젝트로 이어진다. 하나는 아이언 맨 블록버스터 영화와 같은 달에 그 첫 번째 이슈를 출판한 <인빈시블 아이언 맨> 시리즈. 그리고 다른 하나는 <이모털 아이언 피스트>의 파트너 브루베이커와 또다시 공동으로 스토리를 쓴 <언캐니 엑스맨> 시리즈다. 마블에서의 작품들과 더불어 프랙션은 가브리엘 바가 일러스트를 맡은 이색적인 시리즈 <카사노바>의 스토리를 썼고, 마크 트웨인과 니콜라 테슬라를 토머스 에디슨, J. P. 모건과 대립시키는 <파이브 피스트 오브 사이언스>도 완성했다. 그는 또한 재능 있는 영화 제작자인 동시에 그래픽 디자이너로 아디다스, MTV, 카툰 네트워크의 어덜트 스윔 등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MK12라는 회사를 이끌고 있다. 프랙션은 마블의 가장 인기 있는 스토리 작가이며 그가 쓴 다른 작품으로 <디 오더>와 <토르: 천둥의 시대>가 있다.


지은이: 에드 브루베이커


1966년 메릴랜드에서 출생. DC에서 <배트맨>, <캣우먼>, <슬리퍼>, <데어 데블>, <고담 센트럴> 등을 작업했고 MARVEL로 넘어와서 <아이언 피스트>, <캡틴 아메리카>를 작업했다. 익숙한 슈퍼 히어로의 배경에 과거의 기억 속으로 사라진 히어로나 비밀스러운 요소를 첨가하여 한결 풍성한 이야기로 풀어내는 특징이 있다. <캡틴 아메리카의 죽음>에는 사이드 킥 ‘버키’를 등장시켰다.


지은이: 브라이언 마이클 벤디스


1967년 8월 18일 생. 미국 출신의 스토리 작가로 아이즈너상을 비롯한 수많은 수상 경력을 지니고 있으며, 현재 가장 성공한 작가 중 한 명이다. <하우스 오브 엠>, <시크릿 워>, <시크릿 인베이전>, <시즈> 등 21세기 마블 크로스오버 이벤트의 메인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이: 제이슨 아론


미국 알라바마 출신의 그래픽 노블 작가. 2001년에 그래픽 노블 작가로서의 이력을 시작한 그를 두고 브라이언 K 본(<Y: 더 라스트 맨>)은 앨런 무어, 닐 게이먼, 그랜트 모리슨, 가스 이니스, 워런 엘리스 등 현재 미국 코믹스 시장을 휩쓸고 있는 영국 출신 작가들에 대항할 만한 미국 출신 작가로 꼽았다. <울버린>, <고스트 라이더>, <퍼니셔 맥스> 등 많은 작품을 쓰지는 않았지만 그는 대표작 <스칼프트(Scalped)> 하나만으로 이 시대 최고의 작가 반열에 올라섰다. 참고로 제이슨 아론은 구스타브 하스포드(Gustav Hasford)의 친척인데, 구스타브 하스포드는 후에 스탠리 큐브릭이 영화화한 “풀 메탈 재킷”의 원작 <더 쇼트 타이머즈>를 쓴 작가이다. 제이슨은 구스타브에 대한 기억과 그의 작품 세계를 글로 쓰기도 했다.

 



역자: 임태현


   


그린이: 아담 쿠버트


아담 쿠버트는 DC 레터러로 코믹스계에 입문했다. 마블, DC, 다크 호스 등 여러 출판사에서 <엑스맨>, <얼티밋 판타스틱 포>, <인크레더블 헐크>, <슈퍼맨>, <아담 스트레인지>, <배트맨> 등 고른 작품 활동을 벌인 쿠버트는 2008년 “위저드”지에서 “가장 잘 나가는 작가와 작화가 1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쿠버트 가족은 만화가 집안으로도 유명한데, 그의 아버지 조 쿠버트와 동생 앤디 쿠버트 역시 작화가로 유명하고 조카인 케이티 쿠버트는 만화 편집자이다. 아담과 앤디, 케이티는 작화가와 편집자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는 한편, 조 쿠버트가 설립한 조 쿠버트 스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린이: 올리비에 크와펠


 프랑스에서 태어난 실력 있는 작화가인 올리비에 크와펠은 마블에서도 손꼽히는 펜슬러이다. 크와펠은 2004년 참여한 <어벤저스>에서 신선하고 흥미진진한 화풍을 뽐내며 마블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그의 이름을 만화계 전체에 알린 작품은 그 다음 해에 출간한 블록버스터 미니시리즈, <하우스 오브 엠>이었다. 엑스맨과 어벤저스라는 마블 초거대 캐릭터 팀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며 배짱을 증명해 낸 크와펠. 그런 그에게 이번에는 J. 마이클 스트라진스키와 함께, 세상에서 모습을 감춘 아스가르드를 되살려내는 대규모 프로젝트가 맡겨진다. 이후 탄탄대로를 쉼 없이 달려가던 크와펠은 다시 한 번 <하우스 오브 엠>의 브라이언 마이클 벤디스와 손잡고 <시즈>를 탄생시키며 마블 거대 이벤트의 맥을 이어간다.


그린이: 존 로미타 주니어


전설적인 화가 아버지의 뒤를 이어 활동하는 코믹 아트 마스터이다. <아이언 맨>, <언캐니 엑스맨>,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데어데블> 등 다양한 작업을 통해 아버지의 그늘을 벗어나 자신의 존재감을 확연히 드러냈으며, 특히 <울버린>과 <월드 워 헐크>는 지난 10년간 그가 그렸던 그림 중에서도 가장 폭발적이다. 작가 닐 게이먼과 함께한 <이터널즈>를 비롯하여 마크 밀러와 작업한 후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블록버스터 영화로 제작된 <킥애스>의 저작권을 갖고 있다. 팬들은 그가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인 <죽기 위한 새로운 방법>, <캐릭터 암살>과 더불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으로 돌아오자 크게 기뻐했다. 이후 브라이언 마이클 벤디스와 함께 <어벤저스>를 작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