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그래픽노블

언캐니 엑스맨: 울버린과 사이클롭스

  • 판매가 27,000원
  • 책정보 페이퍼백 328쪽 167*257mm 2020년 12월 20일
  • ISBN_13 979-11-6579-326-5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다시 뭉친 사이클롭스와 울버린…
이제 그들이 뮤턴트의 유일한 희망이다!
대부분의 엑스맨이 자취를 감추거나 죽었다고 알려진 지금, 해체된 엑스맨은 감당할 수 없는 증오의 시험대에 오르고 스콧 서머스에게는 팀 재건이라는 불가능한 임무가 주어진다. 스콧 외에도 망각에서 돌아온 엑스맨이 있었다는 사실이 그나마 다행이랄까. 사이클롭스와 울버린은 타고 남은 재로부터 팀을 일으켜 세우는 데서 그치지 않고 전혀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과감함을 보인다. 그러나 그런 엑스맨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세력은 다름 아닌 같은 뮤턴트였다. 뮤턴트의 생존과 회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사이클롭스, 반면 호모 슈피리어의 압제 타도만을 목표 삼아 이를 방해하는 세력은 뮤턴트라 해도 용서 없이 처단하는 '뮤턴트 해방 전선'인데! 과연 이 두 조직은 충돌을 피할 수 있을까?
 
암울한 시대. 상황은 갈수록 암울해져만 간다.
사이클롭스에게는 얼마 남지 않은 이들을 모아 새로운 팀을 만드는 일마저 버거웠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엑스맨은 소중한 동료를 잃고, 헬파이어 클럽의 새로운 블랙 킹은 이런 엑스맨을 향해 수상한 손길을 뻗으며, 결국 사이클롭스 일행과 충돌하고 만다. 수수께끼에 싸인 헬파이어 클럽의 속내는 과연 무엇일까? 한편, 현재의 엑스맨뿐만 아니라 앞으로 태어날 미래의 뮤턴트까지 말살할 목적으로 제조된 백신이 그 효력을 발휘하기 시작하며 사이클롭스 일행은 또 다른 절체절명의 위기와 마주한다. 사이클롭스의 임무 리스트가 점점 줄어들 무렵, 그동안 여기저기 심어둔 복선이 한꺼번에 폭발할 조짐을 보이는데…. 헬파이어 클럽의 사악한 계략과 국가위기위원회의 뮤턴트 멸종 계획, 거기에 팀 내부에서 싹터 온 갈등의 씨앗까지. 모든 것이 이곳에서 결말을 맺는다. 이 영원한 이야기 속에서!
 
매튜 로젠버그, 살바도르 라로카, 카를로스 고메즈, 카를로스 비야, 밥 퀸, 데이비드 메시나, 레이첼 로젠버그, 구루-eFX, 크레이그 영, 후안 벨라스코, 아드리아노 디 베네데토, 미셸 델레키가 참여한 「언캐니 엑스맨(2018)」 #11-22 수록.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엑스맨: 하우스 오브 X/파워스 오브 X』(2021년 출간 예정)

저자소개

지은이: 매튜 로젠버그


미국의 만화 작가. 주로 마블 코믹스에서 활동했으며,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2017)>, <퍼니셔>, <어스토니싱 엑스맨>, <언캐니 엑스맨>, <시크릿 워리어즈> 등 굵직한 타이틀을 두루 도맡으며 창작 능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호크아이: 프리폴>과 아치 코믹스의 <아치 미츠> 스토리 집필에 참여하고 있다.


역자: 임태현


   


그린이: 카를로스 고메즈




그린이: 카를로스 비야




.

그린이: 살바도르 라로카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태어나고 자란 살바도르 라로카의 초창기 마블 작품은 마블 UK 임프린트에서 나온 <데스 헤드 2>와 <다크 엔젤>이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고스트 라이더>의 정규 작가가 되었다. 그는 제시간에 작업을 끝내는 것으로 유명한데, 그 때문인지 한 달에 여러 만화를 동시에 맡아 정규 시리즈 외에도 무수한 리미티드 시리즈와 원샷과 커버를 그려 냈다. <고스트 라이더>가 종결된 후 그는 <판타스틱  포>로 넘어가서 자신이 가장 좋아하던 스토리 작가 크리스 클레어몬트와 함께 일했다. 하지만 세기가 바뀐 뒤로 엑스맨과 관련된 화가들 중에 라로카보다 유명한 사람은 없었다. 2000년부터 2006년까지 <언캐니 엑스맨>, <엑스맨>, <익스트림 엑스맨> 등의 작품에서 종횡무진 뮤턴트의 이야기를 쏟아낸 그의 명성은 워런 엘리스가 스토리를 쓴 뉴 유니버스의 충격적인 재탄생 <뉴 유니버설>로 넘어가면서 더욱 견고해진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잠시 맡은 뒤 그는 맷 프랙션이 쓴 액션과 모험으로 가득한 시리즈이자 마블 최대의 히트작인 <인빈시블 아이언 맨>을 맡는다. 아머드 어벤저의 새로운 책을 담당함으로써 그는 만화계에서 가장 신뢰받고 재능 있는 아티스트라는 지명도를 재확인한다. 덧붙여 라로카는 랩 음악의 최고봉으로 불리는 에미넴과 함께 <에미넴/퍼니셔: 킬 유>를 창작하여 XXL 매거진과 공동으로 출판했다. 


추천평

“엑스맨의 팬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이야기.” - 키에론 길렌
 
“매튜 로젠버그와 살바도르 라로카가 이끄는 작가진의 손끝에서
엑스맨은 생명력을 얻었다. 엑스맨의 이야기는 영원하다.” - 뉴사라마
 
“「언캐니 엑스맨」은 여러분을 KO시킬 것이다.” - 올코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