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ONGSA JUNIOR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ENGLISH

통합검색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85

물고기는 물고기야!

  • 판매가 7,500원
  • 책정보 32쪽 225*275mm 2000년 03월 15일
  • ISBN_13 9788952701947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 추천평

책소개

《물고기는 물고기야!》의 표지는 참 상징적이다. 한번 흘긋 보았을 때는 밝고 따뜻한 색채와 단순한 선으로 처리된 그림 때문에 가볍고 경쾌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날개 달린 물고기라니? 이것은 새일까, 아니면 물고기일까?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이 글의 배경은 여러 가지 물풀이 자라는 조그마한 연못. 연못 속에는 작은 물고기와 올챙이가 사이좋게 살고 있다. 아마 개구리에 대해서 잘 모르는 어린이들은 작은 물고기와 올챙이 모두 똑같은 물고기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여기에서 레오 리오니의 절묘한 이야기 구성이 시작된다.

어느 날, 올챙이는 밤사이 뒷다리가 자라나 있는 것을 발견하고 기뻐하며 이렇게 말한다. “개구리는 개구리고 물고기는 물고기야!” 그러나 자신과 개구리가 똑같다고 생각하는 물고기는 그 말을 이해할 수가 없다. 개구리는 완전히 자라 물 밖으로 뛰어나가고 세상을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돌아와 물고기에게 새와 젖소, 사람에 대해 이야기해 준다. 그 때 물고기가 떠올리는 새와 젖소, 사람의 모습이란! 날개는 달렸지만 그것은 분명 물고기이며, 뿔과 네 다리, 젖이 달렸지만 그건 분명히 물고기이며, 또한 사람도 멋지게 옷을 차려 입고 두 발로 걸어다닐 뿐이지 물고기임에 틀림없다. 평생 연못 안에서만 살아온 물고기에게는 당연한 일일까?

우리는 다른 사람의 화려한 삶이나 겉모습만을 보고 부러워할 뿐, 그 눈을 돌려 자신의 장점을 바라보지 못할 때가 많다. 이제 물고기는 더 이상 물 밖 세상을 동경하지는 않을 것같다. 자신이 살아가고 발전을 이루어 갈 수 있는 곳이 어디인지 분명히 알았을 테니 말이다. 물고기는 이제 물고기로서 가장 행복한 삶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저자소개

지은이: 레오 리오니


fiogf49gjkf0d
레오 리오니(1910~)는 그림책이란 어린이들이 처음으로 접하는 잘 짜여진 판타지의 세계라며 어린이들이 판타지의 세계에 푹 빠져들어 하는 장치로 그림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즉 어린이들은 책을 읽는 동안에 글과 그림 사이의 관계를 찾아내고, 그것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감성과 이미지를 발견한다는 이야기다. 그는 글이 짧을수록 어린이가 마음으로 글을 읽어내고, 그 책의 깊은 의미까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이런 까닭에 레오 리오니의 작품을 살펴보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들을 주인공으로 단순한 특징만을 살려 놓아 어린이들이 더욱더 판타지의 세계로 푹 빠져들게 만든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재능이 있었던 그는 암스테르담의 박물관에 걸려 있는 거장들의 그림을 똑같이 그리며 놀기를 좋아했다. 레오 리오니는 1939년 미국으로 이주한 뒤, 아트 디렉터로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 시작했는데 1984년에 인스티튜트 오브 그래픽 아트 골드 메달을 수상하면서 어린이 책 작가고, 디자이너로, 또 조각가로 인정을 받았다. 그는 주로 개인과 개인, 개인과 공동체, 자기 인식이라는 주제에 대해 개성적인 매릭터를 창조하여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는데 그러기 위해서 전통적인 회화 기법을 탈피해 그때 그때의 아이디어에 따라 소재와 기법을 달리한 그림책을 구성한다. 그는 《조금씩 조금씩(1960)》, 《으뜸 헤엄이(1963)》, 《프레드릭(1968)》, 《생쥐 알렉산드라와 태엽 장남감 쥐 윌리(1969)》로 칼데콧 아너상을 네 번이나 수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작가가 되었다.


fiogf49gjkf0d

역자: 최순희


최순희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남가주대학교에서 도서정보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의 시립도서관에서 어린이책 전문 사서로 일했으며, 지금은 작가로,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물고기는 물고기야!》, 《일곱 마리 눈먼 생쥐》, 《할머니가 남긴 선물》, 《선생님, 우리 선생님》,《트리갭의 샘물》 들이 있다.
 


그린이: 레오 리오니


fiogf49gjkf0d
레오 리오니(1910~)는 그림책이란 어린이들이 처음으로 접하는 잘 짜여진 판타지의 세계라며 어린이들이 판타지의 세계에 푹 빠져들어 하는 장치로 그림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즉 어린이들은 책을 읽는 동안에 글과 그림 사이의 관계를 찾아내고, 그것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감성과 이미지를 발견한다는 이야기다. 그는 글이 짧을수록 어린이가 마음으로 글을 읽어내고, 그 책의 깊은 의미까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이런 까닭에 레오 리오니의 작품을 살펴보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들을 주인공으로 단순한 특징만을 살려 놓아 어린이들이 더욱더 판타지의 세계로 푹 빠져들게 만든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재능이 있었던 그는 암스테르담의 박물관에 걸려 있는 거장들의 그림을 똑같이 그리며 놀기를 좋아했다. 레오 리오니는 1939년 미국으로 이주한 뒤, 아트 디렉터로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 시작했는데 1984년에 인스티튜트 오브 그래픽 아트 골드 메달을 수상하면서 어린이 책 작가고, 디자이너로, 또 조각가로 인정을 받았다. 그는 주로 개인과 개인, 개인과 공동체, 자기 인식이라는 주제에 대해 개성적인 매릭터를 창조하여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는데 그러기 위해서 전통적인 회화 기법을 탈피해 그때 그때의 아이디어에 따라 소재와 기법을 달리한 그림책을 구성한다. 그는 《조금씩 조금씩(1960)》, 《으뜸 헤엄이(1963)》, 《프레드릭(1968)》, 《생쥐 알렉산드라와 태엽 장남감 쥐 윌리(1969)》로 칼데콧 아너상을 네 번이나 수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작가가 되었다.


fiogf49gjkf0d

목차

fiogf49gjkf0d

책속으로

fiogf49gjkf0d

추천평

fiogf49gjkf0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