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ONGSA JUNIOR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ENGLISH

통합검색


생각하는 숲 14

서커스 소녀

  • 판매가 8,500원
  • 책정보 36쪽 184*244mm 2013년 10월 15일
  • ISBN_13 9788952770011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리뷰
  • 책 속으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애틋한 형제애로 전해지는 ‘용기’  에너지《서커스 소녀》

20세기 최고의 그림책 작가라는 평가를 받는 모리스 샌닥은 몸이 약해 늘 침대에 누워 지냈고, 대공황과 홀로코스트(유태인 대학살) 등 암울한 사회 분위기로 인해 어둡고 두려움 가득한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다. 그런 모리스에게 형 잭은 웃음과 위안을 주는 존재였으며 “형은 내 삶을 구원해 주었다.”고 말할 정도로 형에 대한 마음을 표현해 왔다. 그런 그에게 1995년 형의 죽음은 큰 충격이었고, 모리스 샌닥은 가장 그다운 방식으로 형을 추모한다. 먼저 세상을 떠난 형을 기리기 위한 《나의 형 이야기 My Brother’s Book》는 결국 모리스 샌닥 생애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이렇게 애틋했던 형제가 같이 작업한 두 작품 중 《서커스 소녀 Circus Girl》가 국내 처음으로 소개된다. 1957년 초판이 발행되고 거의 60년이 흐른 지금까지, 시간의 흐름을 무색케 만드는 ‘좋은 책’의 위대함과 작품이 주는 울림과 마음을 움직이는 끌림의 힘은 그 어느 것 하나 변하지 않고 독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저자소개

지은이: 잭 샌닥


모리스 샌닥의 형으로, 여섯 권의 어린이책을 썼다. 그중 《서커스 소녀》와 《행복의 비 The Happy Rain》는 잭 샌닥이 글을 쓰고 모리스 샌닥이 그림을 그린 작품이다. 그 외 작품으로는 유리 슐레비츠가 그림을 그린 《두 번째 마녀 The Second Witch》, 마고 제마크가 그림을 그린 《숨어 있는 사람들의 왕과 다른 이야기들 The King of the Hermits and Other Stories》 들이 있다.


역자: 홍연미


서울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공부하고 오랫동안 출판 기획과 편집을 했다. 지금은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작은 집 이야기》, 《말괄량이 기관차 치치》, 《진짜 도둑》, 《친구에게》, 《노래하는 강아지 폭시》, 《한밤의 자동차 경주》 들이 있다.
 



그린이: 모리스 샌닥


fiogf49gjkf0d
모리스 샌닥은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에서 폴란드계 유태인 이민 3세의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병약한 탓에 집 안에 틀어박혀서 아버지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고 혼자 종이에 그림을 그리며 지냈다. 고등학생 때 학교 신문에 만화를 그리며 그림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장난감 가게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뉴욕의 아트 스튜던트 리그(The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에서 미술 공부를 했다. 그 후 일러스트를 그리며 자신만의 표현 기법을 만들어 나갔고, 상상력 넘치는 독특한 그림책들을 탄생시켰다. 그림책 역사에서 단연 최고의 거장이라 할 수 있는 샌닥은 칼데콧 상을 비롯해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로라 잉걸스 와일더 상, 미국의 국가예술상 등을 받으며 활발히 활동했으며, 2012년 5월 8일 83세의 일기로 작가로서의 삶을 마쳤다.
작품으로 《괴물들이 사는 나라》, 《깊은 밤 부엌에서》, 《범블아디의 생일 파티》, 《잃어버린 동생을 찾아서》, 《꼬마 곰의 친구》, 《사랑하는 밀리》 들이 있다.
 


fiogf49gjkf0d

리뷰

▶ 두려움에 망설이는 독자들의 용기를 북돋아 주는 자극제
맹수가 재주를 부리고, 높은 그네 사이를 날아다니는 공중 곡예사의 묘기며, 어릿광대들의 재롱까지. 신기하고 놀라운 재주가 펼쳐지는 환상의 공간, 서커스에 플로라가 있다. 서커스단에서 나고 자라 그 바깥으로는 나가 본 적 없는 플로라는 지금에 만족한다. 하지만 악몽을 꾼 이후 플로라는 밝은 조명과 대비되는 어두운 관객석에 숨은 바깥세상 사람들이 궁금해진다. 서커스 단원들에게 관객들에 대해 물어보지만 머리를 땅에 대고 빙빙 돈다든지, 거미처럼 생겼다든지, 이해 못할 대답만 돌아올 뿐이다. 플로라는 바깥세상에 나가 보기로 한다. 잭 샌닥은 서커스라는 한정적인 공간에 한 소녀를 등장시킨다. 병약한 탓에 늘 침대에만 머물러 있던 어린 모리스 같기도 하다. 하지만 플로라는 보다 넓은 세계를 궁금해하는 호기심 많고, 바깥세상(현실)에 나가 직접 의문점을 확인하려는 용기 있는 소녀이다. 잭 샌닥은 플로라의 캐릭터를 투영해 낯선 현실을 두려워하는 어린 모리스가, 그리고 많은 독자들이 자극받아 세상 밖으로 나서길 바란 건 아니었을까?
 
▶ 두려움을 이겨 내고 얻게 되는 ‘성장’이라는 짜릿한 보상
막상 첫발은 내디뎠지만, 아직 두려움을 다 떨쳐 내지 못한 플로라는 서커스단에서 그랬던 것처럼 높다란 나무에 줄을 매고 사람들을 지켜본다. 하지만 그렇게 멀리서는 바깥세상 사람들이 뭘 하는지, 무슨 말을 하는지 제대로 알 수가 없다. 무엇보다 악몽에서 보았던, 도장으로 찍어 낸 듯 모두가 똑같던 사람들의 얼굴을 확인할 수 없다. 결국 플로라는 아무것도 알아내지 못한다. 그러나 줄 아래로 내려와 빛이 새어 나오는 창문 앞에 섰을 때, 플로라는 놀라운 ‘경험’을 한다. 사람들 얼굴이 다 다르다는 것을 보고, 그들도 서커스 단원들과 결코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제 플로라는 꿈은 꿈일 뿐이고, 서커스 단원들의 이상한 대답은 다 틀렸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익숙한 테두리를 벗어나 난생처음, 낯선 곳에서, 다른 사람을 만난 플로라의 용기가, 그 과정에 체득한 경험이 플로라에겐 ‘성장’이라는 값진 보상이 되어 준다.
 
▶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통하는 성장 이야기
서커스 단원들은 보다 넓은 세계를 경험하고 돌아온 플로라를 따뜻이 맞아 준다. 사실 그들의 이상한 대답이 플로라가 세상 밖으로 나갈 결심을 하게 된 원동력이 되고, 이는 그들이 의도한 바이기도 하다. 아이가 살아가면서 부딪힐 수없이 많은 처음과 두려움, 시행착오들. 언제까지고 아이의 방패막이가 되지 못할 뿐더러, 직접 보고 듣고 느끼고 깨달았을 때 그 모든 경험이 온전히 자기 것이 되고 성장의 밑거름이 될 걸 알기에 용기 내어 부딪히라는 ‘어른’으로서의 진정한 배려가 여기 숨어 있다. 이것은 어떤 어른보다 아이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모리스 샌닥의 그림과, 어른으로서 아이의 무궁한 가능성을 응원하고 발전시켜 주고 싶은 잭 샌닥의 글이 아이뿐 아니라 어른들에게까지 시사하는 바가 큰 이유이기도 하다.
 
▶ 이전 샌닥 작품에선 볼 수 없던 이야기 속에 녹아 있는 형제애
모리스 샌닥은 많은 작품에서 주인공이 현실의 억압이나 고통에서 벗어나 상상 세계에서 한바탕 뛰놀며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만끽하고 돌아오는 이야기 구조를 사용해 왔다. 하지만 잭 샌닥은 이를 뒤집어 플로라가 현실에 부딪혀 느꼈던 막연함, 두려움, 무서움을 이겨 내고 환상의 세계 서커스로 돌아와 화려하고 성대한 공연을 준비하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이렇듯 작품 곳곳에는 끊임없이 동생을 세상 밖으로 끄집어내려는 형의 애정 어린 노력과 어린 모리스가 다시 현실로 돌아왔을 때 그 현실이 여전히 비참하고 우울한 곳이 아니라 행복하고 즐거운 곳으로 달라져 있을 거라고 위로하고 격려하는 형의 다정함이 배어 있다.
 
▶ 가늘면서도 섬세한 펜화와 보색이 연출해 내는 몽환적 분위기
가늘면서도 섬세한 먹색 펜화를 따라 배경과 인물이 자리 잡고, 녹색과 적색이 어우러진 보색이 대비를 이루며 물감 번지듯 면을 물들이면, 독자들 눈앞에 환상 속 서커스 세상이, 플로라가 난생처음 본 현실 속 바깥세상이 펼쳐진다. 모리스 샌닥은 형이 지어낸 상상 속 이야기에 그만의 독특한 표현 기법으로 생명력을 불어넣어 꿈과 환상으로 가득한 또 다른 세상을 창조해 낸다.

책속으로

 ▶ 작품 내용
 
 서커스단에서 나고 자란 플로라는 한 번도 서커스단 밖으로 나가 본 적이 없지만 이곳의 삶은 즐겁고 행복하다. 밤이면 서커스를 찾아오는 관객들의 얼굴이 모두 똑같은 악몽을 꾸기 전까지는. 플로라가 서커스 단원들에게 바깥세상 사람들에 대해 묻자, 하루 종일 머리를 땅에 대고 빙빙 돈다고, 공연을 보고 나가자마자 보랏빛 연기가 된다고, 사람들이 거미처럼 생겼다고 이상한 대답을 한다. 플로라는 직접 바깥세상으로 나가 확인해 보기로 한다. 플로라는 아름드리나무 꼭대기에 밧줄을 매어 그 위를 오가며 사람들을 살피지만 너무 멀어서 그들의 모습을 제대로 확인할 수가 없다. 결국 플로라는 아무것도 알아내지 못한 채 서커스단으로 돌아가려 한다. 그때 웃음소리에 걸음을 멈춘 플로라는 창문을 들여다본다. 그곳에는 얼굴이 각기 다른, 플로나나 서커스 단원들과 다를 바 없는 바깥세상 사람들이 있다. 플로라는 신이 나서 서커스단으로 돌아오고, 그날 밤 다시없을 근사한 공연을 펼친다.
 

추천평

★ 서커스 소녀 플로라의 멋진 모험을 다룬 잭 샌닥의 잔잔한 이야기에 깊이 빠져든다. 동생 모리스 샌닥은 어린이다운 천진한 그림으로 이 이야기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보여 준다. _혼북
 
★ 잭 샌닥의 상상력 넘치는 이야기 속에서 서커스 소녀 플로라는 많은 것을 깨닫게 된다. 꿈은 꿈일 뿐이라는 것과 두려움의 대상인 바깥세상 관객들이 실제로는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어른과 아이 모두 사로잡을 만한 책이다. _새터데이 리뷰
 
★ 잭 샌닥의 재능은 신비한 이야기에 있다. 그의 이야기는 새로운 것이지만 마치 몇 세대를 두고 전해 내려와 타닥타닥 타는 모닥불에 둘러앉아 듣는 옛이야기 같은 느낌이 담겨 있다. _뉴욕타임스
 
★ 마치 ‘태양의 서커스’ 한 편을 보고 난 듯 신비하고 진한 여운을 남기며 감동을 선사한다.
_홍연미(옮긴이)

top